뉴질랜드의 수도 웰링턴은 활력이 넘치는 예술과 문화, 카페의 도시로 아름다운 항만을 끼고 있다.

웰링턴

뉴질랜드의 수도 웰링턴은 활력이 넘치는 예술과 문화, 카페의 도시로 아름다운 항만을 끼고 있다.

‘론리 플래닛'은 웰링턴을 ‘세계에서 가장 작고 멋진 수도'로 소개하고 있다. 뉴질랜드에서 가장 큰 도시는 아니지만, 예술, 커피와 수제 맥주, 영화, 정치의 중심지로서 시내 어디에서나 생기발랄한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뉴질랜드 국립박물관(Te Papa Tongarewa 테 파파 통가레와), 뉴질랜드 심포니 오케스트라, 로열 뉴질랜드 발레단이 있으며, 뉴질랜드의 건국 문서인 와이탕이 조약 원본이 보관돼 있는 곳이다. 또한, 발전을 거듭하는 뉴질랜드 영화 산업을 이끄는 창조적인 중심지이다.

넓은 항만과 가파르게 이어진 언덕에 둘러싸인 웰링턴 시내는 자연과 가깝다. 근교에 자연과 야생동물을 체험할 수 있는 자연보호구인 질랜디아(Zealandia)와 카피티 섬(Kapiti Island)이 있다.

분야

지역별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