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복합유산인 통가리로 국립공원이 있는 루아페후 지방은 화산 지대의 절경 속에서 일 년 내내 야외 활동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루아페후

세계복합유산인 통가리로 국립공원이 있는 루아페후 지방은 화산 지대의 절경 속에서 일 년 내내 야외 활동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루아페후(Ruapehu), 나우루호에(Ngauruhoe), 통가리로(Tongariro) 등 세 활화산이 자리한 이 산악지대는 소중한 자연과 문화유산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아 세계복합유산지역으로 지정되어 있다.

1887년, 통가리로 지방의 투화레토아 부족(Ngati Tuwharetoa)은 그들의 자연 유산이자 성지인 이곳을 보호하기 위해 이 세 산봉우리를 뉴질랜드에 헌납했다. 통가리로는 세계 최초로 원주민이 국가에 헌납한 국립공원이자 역사상 세계에서 네 번째로 지정된 국립공원이다.

오늘날에는 하이킹과 사이클, 스키를 하고, 식물과 지질을 연구하고, 자연을 즐기려는 이들이 8만 헥타르 면적의 이 국립공원을 연중 내내 찾아오고 있다.

뉴질랜드에서 가장 유명한 활화산 루아페후 산에는 활화산 분화구 500m 반경 내에 세계에서 유일하게 광활한 스키장이 있다.

분야

지역별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합니다.